명탐정 피카츄 - '포켓몬go'를 영화로 보는 느낌 영화


시사회로 먼저 보게 되었습니다. 내용누설 없습니다. 느낌만 말할게요.

라이언 레이놀즈의 목소리를 가진 피카츄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던 영화입니다.

소재가 포켓몬 이지만 '영화'니까, 영화로서의 기대치를 들고 갔는데

정말 내용에 몰입이 전혀 안되더라구요.

문득 '지금 내가 너무 깐깐하게 보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중간에 마음을 고쳐 먹었습니다.

그냥 만화를 그대로 영화로 만들었다 생각하시면 됩니다.

다른 영화랑 비교 하기 보다는 스스로 정신연령을 낮추고 포켓몬을 좋아하던 어릴적으로 돌아가서 본다고 생각하면 좋을거 같네요.




포켓몬과 사람이 공존하는 세상이 배경인데 포켓몬들 그래픽은 그냥 게임 그래픽 같습니다.

포켓몬고 의 그래픽을 고품질로 바꾼 느낌이라고 할까요.

디자인의 재해석 없이 원래 모습을 스크린으로 옮긴것에 대한 부작용이라 할수 있겠습니다.

그나마 리자몽, 가디, 두트리오, 구구 같은건 좀 나은데....개굴닌자 같은건 괴리감의 해결이 좀 심했네요.

그와중에 피카츄는 모든걸 몰빵한듯 정말 귀엽고 생동감이 넘칩니다.  



몇년전 나왔던 파워레인저 영화가 의외로 괜찮았던 초반부에 비해 힘이 빠지는 후반부 였다면

명탐정 피카츄는 그래도 후반으로 가면서 재밌어지는 편입니다.

포켓몬관련 미디어 매체를 많이 접해보신 분들이라면 반가울 모습들도 꽤 나오고 놀라운 장면들도 있습니다.
더빙판에선 우리가 아는 이름으로 포켓몬들 울음소리가 나온다던데, 살짝 궁금해지긴 하네요.

기대치를 낮추고, 포켓몬 만화 보러 간다고 생각하면 꽤 나쁘지 않습니다만,
이럴거면 그냥 3D 애니메이션으로 나오지...싶은 생각은 계속 드네요.

개인적으로는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가 좀더 포켓몬 영화 같다고 생각합니다.

※ 레이놀즈와의 인연 때문인지 데드풀에서 택시기사였던 배우가 나오더라구요. 반가웠음



건담뽕 그득 채워주는 영상 토이



2006년 플레이 스테이션2 게임 클라이막스 U.C.

건덕들이 애니메이션에서 무엇에 환장했는지 콕콕 찝어주는 듯한 컷씬들과 심금을 울리는 음악

13년 지나서 다시봐도 이만한게 없다.

헬보이 - 비쥬얼은 지옥맛 영화



닉 마샬 감독의 헬보이(2019) 를 보았습니다.

약간의 내용누설이 존재 합니다. 


또또또또또또또 아서왕 이야기로 시작하는 이번 헬보이의 이야기는 암흑시대에 엑스칼리버로 마녀여왕 니무에를 아서왕이 봉인하는 프롤로그로 시작합니다.

마물의 세상을 다시 한번 열기 위해 여왕은 저팔계의 도움을 받으며 계획을 진전 시키는걸

헬보이가 사이드 퀘스트를 깨가며 막는다 는 이야기 되겠습니다.



전설속 이야기 재구성....숨겨진 성물....기타등등 탐 크루즈의 미이라 영화가 좀 생각나더군요.

다른점이 있다면 헬보이는 원래 그런 수준의 영화 였다는 정도?

기존의 헬보이 1,2편과의 차별점은 더욱 잔인한 비쥬얼 입니다.

굉장히 잔인한 장면들이 여과없이 보여지기에 일견 신나고 짜릿해보이는데 그걸 빼놓으면 이전작들이랑 별 다를게 없습니다.

헬보이 2편보다 크리처 보는 맛은 확실히 더 살아있는데 조연 캐릭터들의 매력은 전작들만 못해요.

헬보이는 막 거인이랑 괴물이랑 둔탁하게 싸우니까 동작이 적어도 멋지고 크게 보이는데

나머지 둘의 액션은 처참 합니다. 여자 캐릭터의 성불펀치는....콘스탄틴 느낌이 났어야 했을텐데.....





길게 쓰고 싶은데 딱히 쓸말이 없습니다. 그냥 헬보이 같은 영화네요.

이전의 헬보이 보다 조금더 잔인한 매운맛을 원하신다면 실망은 안하실거 같고

조금 진일보한 헬보이 영화로 기대 하신다면 실망하실거 같습니다.

음...저는 그래도 재밌게 봤습니다.

가늘고 길게 가더라도 다음 편을 보고 싶네요.

이전 헬보이도 1편 보다는 2편이 더 재밌었으니까요


고토부키야 에반게리온 TV ver. 토이











고토부키야 에반게리온 0, 1, 2호기 tv 버전 입니다.

초호기의 팔꿈치 관절이 바사삭 부서진다는 점

습식데칼이 바사삭 바스라진다는 점

꼭 필요한 무장들이 없다는 점(포지트론 라이플, 셔틀쉴드 등등)

이정도 단점을 제외 하면 훌륭한 에반게리온 제품입니다.

티비 버전 에바제품의 씨가 마른걸 생각해보면 이만한 제품도 없지요

제작하실때 '반드시' 팔꿈치 관절을 조금 갈아서 부드럽게 해주셔야 합니다.

아 그리고 고토 무장옵션들과 호환이 잘 되어 택티컬한 모습을 연출 할수 있습니다.
사진속 라이플들은 전부 msg 옵션 세트입니다.


나이트 크롤러: 냉혈한이 특종을 거머쥐는 법 영화


제이크 질렌할의 눈매가 이렇게 깊고 어두웠었나 싶을만큼 배우가 다르게 보이는 영화 '나이트 클로러(2014)' 입니다.

하루하루 도둑질이나 하며 입에 풀칠하는 올바르지 못한 백수 '루이스(제이크 질렌할 분)'는 구직에 실패한 날 우연히 교통사고를 목격합니다.

그런데 그날 본건 피해자의 참혹함이 아닌, 사건현장에 누구보다 빨리 와서 그럴싸한 장면을 영상에 담은 뒤

방송국에 보도영상을 비싸게 거래하는 프리랜서 기자를 만나게 됩니다.

어떻게 저런 험난한 일을 '해봄직 하다' 라고 생각했는진 모르겠습니다만

루이스는 그 길로 가진 모든걸 되팔아 캠코더와 주파수 추적기를 구매, 폭력, 교통사고 전문 프리랜서 기자의 길로 뛰어듭니다.

그리고 본인의 특종을 위한 권모술수를 아주 천연덕 스럽고 독하게, 때로는 무섭게 밀어 붙이는 영화 되겠습니다.




'특종을 위한 완벽한 조작, 당신이 본 뉴스는 진실인가' 를 보면 없는 사고를 일으켜 특종을 독차지 하는 내용같지만

'자극적인 사건, 사고현장을 더욱 자극적'으로 꾸미기 위한 취재 과정의 부도덕함, 방송국과의 거래, 뉴스를 보도하는 방송국의 태도에 대한 영화입니다.

특종 때문에 사람이 점점 냉혈해 지는 과정이라기 보다는 냉혈한 사람이 기자가 되었을때 이토록 무자비해지는구나를 느꼈습니다.

그와중에도 사랑을 쟁취할땐 참 뜨겁더군요.




유명하진 않으나 저는 잠시 모 연예언론 사진기자로 일했었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저는 무언가 다르게 느껴졌습니다. 

더 좋은 장면을 위해 사상자의 안전 따위는 신경도 안쓰는 현장조작, 차후 특종을 위한 현재사건의 은폐등,

자극적인 장면들이 나올때마다 저도 모르게 '야 저 그림은 살려야지' '저걸 들어가네 난 쫄보라 못할거 같은데' 라는 마음과

프리랜서인 본인의 몸값을 올리는 협상과 협박의 화술을 보며 기자로서 루이스의 배짱에 감탄하며 보았네요.....;;

특히 초반에 후진 장비로 시작해 주변 기자들과 비교되며 위축 될때와 장비를 바꾸고 동등해 지는 부분은 매우 공감 하며 봤습니다.





마지막에 회사가 커진 모습을 보여주며 마무리 되는 영화는 내심 속편이 나왔으면 하게 만듭니다.

규모가 커진 루이스의 회사는 직원들 교육을 어떻게 시킬까, 무섭게 큰 회사는 어디까지 잔혹해질까 같은 사소한 여운이 남는 영화였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2022
104
18199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