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루션 영화



SF코믹 영화 에볼루션(2001) 입니다.

줄리앤 무어와 엑스파일 멀더 요원으로 유명한 데이빗 듀코브니가 나오고

드럼라인에서 나오는 흑인 교수님이었던 올란도 존스도 나오지요.

줄거리는 이러 합니다.

아리조나 사막 한가운데에 운석이 떨어지는데 그걸 두 대학 교수가 발견 합니다.

단순히 운석충돌사건으로만 알고 가서 봤더니 그 운석에 생명체 세포가 있던 것이지요.

문제는 이 생명체들의 진화속도가 정말 빠르다는겁니다.

수억년의 세월을 단 이틀만에 달려서 진화 하는걸 목격하게 되죠


지속적으로 연구하려던 찰나 정부에서 운석 주변을 통제하고 연구권을 빼앗아 갑니다.

두 주인공과 정부가 티격태격하며 연구권 싸움을 하는 와중에

외계 생명체들은 진화와 번식을 거듭하며 결국 운석구덩이 뿐아니라 

바깥으로 뻗어져 나가서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급기야 인류의 존망이 어찌 될지 모르는 사태까지 가게 됩니다.

외계생물의 진화를 막으며 지구를 위기에서 구하려는 네명의 이야기를 코믹하게 그려낸 영화입니다.



초기 미생물 단계부터 점차점차 진화하는 우주생물의 모습을 보는 것 만으로도 참 재미가 있습니다.

다양한 크리처들의 창의적인 모습들은 작은 운석 구덩이 속에서도 

생태계를 유지하는 모습이 징그럽고 께름칙 하면서도 감탄 스럽게 만들죠.

(더씽, 스플라이스, 에일리언 등등 크리처가 많이 나오는 영화를 좋아하는 저는 

그 징그러운 크리처들의 모습을 보며 저런걸 만들 생각을 한 창의력이 참 놀랍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코믹영화답게 개그요소가 많습니다. 

그런데 과도한 언어유희보다는 몸으로 웃긴걸 보여주는 영화라서 

미국식조크에 약하신 분들도 충분히 즐길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SF와 코미디가 만난 영화중에 많이 좋아하는 영화인데 나름 과학자들 이야기인지라 

과학적인 이야기와 유머가 적절히 배분되어 어느정도 전문성이 있어 보이기도 합니다

(아마도 제가 이과는 아니라서 그렇게 보인걸겁니다...)

제 개인적으로 이 영화를 볼때 꼭 생각나는 영화가 바로 정말적인 영화중 하나인 '미스트' 인데요.

가만 살펴보면 설정이 비슷합니다. 

'평화로운 마을에 알수없는 다양한 종의 괴생명체무리가 나타나고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린다'

허나 두 영화가 그리는 모습은 천지 차이로 한쪽은 밝고 쾌활한 코미디가 되었고 

한쪽은 어둡고 정말적인 코즈믹 호러장르가 되었죠.

적재적소에 터지는 유머와 함께 과학적 요소도 놓치지 않고 즐겁게 볼수있는 영화


에볼루션 입니다.

덧글

  • v2baster 2014/02/27 11:50 # 답글

    새인지 닭인지 모를 흉내 내는곳하고
    트리트먼트를 '그곳'에 밀어넣는 곳에서 빵 타졌었죠.
  • Sdam 2014/02/27 17:44 #

    흑인 교수님 빨려들어 갈때 미친 폭소가 터져나옴 ㅋㅋㅋ
  • 실피리트 2014/02/28 13:42 # 답글

    마지막에 나오는 극중(?) 광고를 보고 '혹시 이 영화 자체가 샴푸 홍보 광고 영상이라는 설정 아닌가?' 싶었죠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850
324
18555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