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 플레이어 원' 제가 지금 꿈을 꾸고 있나요? 영화



난데 없이 나타나서는 예고편만으로도 소름이 돋게 만들더니 감독이 스필버그라구요???

그러니까 '아 막 여러 겜 태릭터가 한테 모여서 싸우는 영화 안나오나, 감독은 스필버그로' 같은 아무말 대잔치 같은 영화

이건 마치 앤디 샘버그가 제임스 카메론을 데리고 레이저 캣을 찍었을때 느낌인데요.



이는 마치 겜덕을 비롯한 각종 서브컬쳐에 빠져사는 잡덕들을 위한 캐빈 인 더 우즈 아닙니까???

공포영화덕후들을 위한 말도 안되는 영화가 나오더니 이젠 이런게...그것도 감독이 스필버그....

전에 데드풀이 코믹스 뿐아니라 문화적 이스터에그가 차고 넘치던거도 생각해보면

이 영화역시 아는게 없으면 재미의 절반을 깎아먹고 보러가는 느낌이 들듯 합니다.

애석하게도 저는 게임을 많이하는 편이 아니어서 다른 쪽을 주로 찾아봐야겠군요






우선, 전체적인 부분에서 '트론' 과 '찰리와 초콜릿 공장' 을 합친 내용 같습니다.

게임속 이스터 에그 발견자에게 사업을 물려준다는것도 그렇고 시대적 배경은 설국열차도 조금 생각 나네요.

그러나 역시 뭔가 '트론'의 현대적 버전으로 보입니다.


트론은 '오락기 속으로 들어가서 직접 오락을 한다' 는 컨셉의 영화입니다.

단순한 가상현실 -매트릭스 같은- 이야기가 아니고 좀더 단순하고 아이같은 생각에서 출발한 영화죠.

플롯도 비슷해 보여요, 소수세력의 주인공이 대규모 집단에 대항하여 싸우는 내용이겠죠., 전자오락 내부에서요.

트론 레거시가 흥행 부진으로 속편이 더 안나오는데...업그레이드 버전을 디즈니가 아니고 워너에서 내놓다니 ㅋㅋㅋ  












공개된 예고편에서 '아니 저게 나와??' 싶은건 여러개였지만 그중에 인상 깊은건 역시
























아니...헐리웃 영화에서....각색안된 디자인의 퍼스트 건담이(물론, 최신 디자인으로 각색되긴 했습니다만) 날것 그대로 나오는 날이 올거라고 생각도 못했는데...

저 삽니다, 레플원 버전으로 퍼건 엠지내면 그게 3.0 퍼건 한정판 이어도 살겁니다. 넘나 기념비적인것.....



















그리고 하나더, 아이언 자이언트....캬..워너가 이놈 라이센스를 여기서 써먹다니...소오름이 돋았습니다.

언젠가 다큰 호가드와 다시 조우할 철거인을 기대했었는데 이런데서 나오네요.

트투 슈-퍼맨 아이언 자이언트니뮤ㅠㅠㅠㅠㅠ


기대됩니다. 로튼 10% 찍어도 볼거에요. 일단 보고 깔겁니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정말 믿기지 않는 영화가 나온거 같네요.

덧글

  • 리언바크 2017/12/12 15:10 # 삭제 답글

    <캐빈 인더 우드>에는 캐릭터들을 변용해서 썼는데, 여기서는 원작 캐릭터가 그대로 등장합니다.
    아무튼 너무너무 기대가 되는 영화네요.
  • 포스21 2017/12/12 15:18 # 답글

    흠, 아무래도 제작자가 스티븐 스필버그 여서 가능했을 겁니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까메오 출연 정도 시켜주는 거면 손해는 안볼꺼다... 라는 생각이겠죠. 실제로도 작중에서 지나가듯 살짝 등장하는 수준 이상은 기대하기 힘들거 같네요.
  • Sdam 2017/12/12 15:28 #

    저는 오히려 딱 그정도를 바라고 있네요, 주먹왕 랄프처럼요.
    스토리의 기본 뼈대는 영화 오리지널 캐릭터로 가겠죠.
    근데 캐릭터 뿐 아니라 소품까지 나오니 ㅋㅋㅋ
  • Shishioh 2017/12/13 03:06 # 답글

    얼마전 아이언 자이언트 관련 설정화가 자꾸 꿈쩍꿈쩍 유출되더니... 이런이유가 있었군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922
104
18199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