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 크롤러: 냉혈한이 특종을 거머쥐는 법 영화


제이크 질렌할의 눈매가 이렇게 깊고 어두웠었나 싶을만큼 배우가 다르게 보이는 영화 '나이트 클로러(2014)' 입니다.

하루하루 도둑질이나 하며 입에 풀칠하는 올바르지 못한 백수 '루이스(제이크 질렌할 분)'는 구직에 실패한 날 우연히 교통사고를 목격합니다.

그런데 그날 본건 피해자의 참혹함이 아닌, 사건현장에 누구보다 빨리 와서 그럴싸한 장면을 영상에 담은 뒤

방송국에 보도영상을 비싸게 거래하는 프리랜서 기자를 만나게 됩니다.

어떻게 저런 험난한 일을 '해봄직 하다' 라고 생각했는진 모르겠습니다만

루이스는 그 길로 가진 모든걸 되팔아 캠코더와 주파수 추적기를 구매, 폭력, 교통사고 전문 프리랜서 기자의 길로 뛰어듭니다.

그리고 본인의 특종을 위한 권모술수를 아주 천연덕 스럽고 독하게, 때로는 무섭게 밀어 붙이는 영화 되겠습니다.




'특종을 위한 완벽한 조작, 당신이 본 뉴스는 진실인가' 를 보면 없는 사고를 일으켜 특종을 독차지 하는 내용같지만

'자극적인 사건, 사고현장을 더욱 자극적'으로 꾸미기 위한 취재 과정의 부도덕함, 방송국과의 거래, 뉴스를 보도하는 방송국의 태도에 대한 영화입니다.

특종 때문에 사람이 점점 냉혈해 지는 과정이라기 보다는 냉혈한 사람이 기자가 되었을때 이토록 무자비해지는구나를 느꼈습니다.

그와중에도 사랑을 쟁취할땐 참 뜨겁더군요.




유명하진 않으나 저는 잠시 모 연예언론 사진기자로 일했었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저는 무언가 다르게 느껴졌습니다. 

더 좋은 장면을 위해 사상자의 안전 따위는 신경도 안쓰는 현장조작, 차후 특종을 위한 현재사건의 은폐등,

자극적인 장면들이 나올때마다 저도 모르게 '야 저 그림은 살려야지' '저걸 들어가네 난 쫄보라 못할거 같은데' 라는 마음과

프리랜서인 본인의 몸값을 올리는 협상과 협박의 화술을 보며 기자로서 루이스의 배짱에 감탄하며 보았네요.....;;

특히 초반에 후진 장비로 시작해 주변 기자들과 비교되며 위축 될때와 장비를 바꾸고 동등해 지는 부분은 매우 공감 하며 봤습니다.





마지막에 회사가 커진 모습을 보여주며 마무리 되는 영화는 내심 속편이 나왔으면 하게 만듭니다.

규모가 커진 루이스의 회사는 직원들 교육을 어떻게 시킬까, 무섭게 큰 회사는 어디까지 잔혹해질까 같은 사소한 여운이 남는 영화였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50
324
18556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