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탐정 피카츄 - '포켓몬go'를 영화로 보는 느낌 영화


시사회로 먼저 보게 되었습니다. 내용누설 없습니다. 느낌만 말할게요.

라이언 레이놀즈의 목소리를 가진 피카츄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던 영화입니다.

소재가 포켓몬 이지만 '영화'니까, 영화로서의 기대치를 들고 갔는데

정말 내용에 몰입이 전혀 안되더라구요.

문득 '지금 내가 너무 깐깐하게 보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중간에 마음을 고쳐 먹었습니다.

그냥 만화를 그대로 영화로 만들었다 생각하시면 됩니다.

다른 영화랑 비교 하기 보다는 스스로 정신연령을 낮추고 포켓몬을 좋아하던 어릴적으로 돌아가서 본다고 생각하면 좋을거 같네요.




포켓몬과 사람이 공존하는 세상이 배경인데 포켓몬들 그래픽은 그냥 게임 그래픽 같습니다.

포켓몬고 의 그래픽을 고품질로 바꾼 느낌이라고 할까요.

디자인의 재해석 없이 원래 모습을 스크린으로 옮긴것에 대한 부작용이라 할수 있겠습니다.

그나마 리자몽, 가디, 두트리오, 구구 같은건 좀 나은데....개굴닌자 같은건 괴리감의 해결이 좀 심했네요.

그와중에 피카츄는 모든걸 몰빵한듯 정말 귀엽고 생동감이 넘칩니다.  



몇년전 나왔던 파워레인저 영화가 의외로 괜찮았던 초반부에 비해 힘이 빠지는 후반부 였다면

명탐정 피카츄는 그래도 후반으로 가면서 재밌어지는 편입니다.

포켓몬관련 미디어 매체를 많이 접해보신 분들이라면 반가울 모습들도 꽤 나오고 놀라운 장면들도 있습니다.
더빙판에선 우리가 아는 이름으로 포켓몬들 울음소리가 나온다던데, 살짝 궁금해지긴 하네요.

기대치를 낮추고, 포켓몬 만화 보러 간다고 생각하면 꽤 나쁘지 않습니다만,
이럴거면 그냥 3D 애니메이션으로 나오지...싶은 생각은 계속 드네요.

개인적으로는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가 좀더 포켓몬 영화 같다고 생각합니다.

※ 레이놀즈와의 인연 때문인지 데드풀에서 택시기사였던 배우가 나오더라구요. 반가웠음



덧글

  • 타마 2019/05/03 16:05 # 답글

    2d와 실사의 괴리감을 해결하기에는... 아직 멀은 것 같네요 ㅎㅎ
    뭐... 피카츄가 귀여우면 다 용서합니다.(?)
  • Sdam 2019/05/03 16:10 #

    이런 마음가짐이라면 재밌게 볼수 있을겁니다.
  • virustotal 2019/05/03 17:46 # 답글

    그냥 시사회죠? 유료 시사회라든가 미리 개봉하는 기획전이라든가 헬로우 2019라고 2018년 연말에 2019년1월에 개봉할걸 미리 팔면서 이상한 기획전을 하는데 이번 피카츄도 어린이날 특별 시사회인지 유료 시사회인지 어린이날 개봉날도 아닌데 어린이날 전후로 잠시 먼저 개봉하더군요
  • Sdam 2019/05/03 17:23 #

    제가 다녀온건 일반 시사회 였습니다.
  • ChristopherK 2019/05/03 17:38 # 답글

    피카풀 실사화란 소리가 있던데(.)
  • 운명의검 2019/05/03 20:11 # 답글

    게임스토리랑틀리다던데 어떨지 궁금해지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4
68
19361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0